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홈 > 한방체인소식 > 언론보도
언론보도

만성 구취 호소하는 환자에겐 사위탕

동의한방체인 0 4530

만성 구취 호소하는 환자에겐 사위탕

약국한약 | 열 많은 사람에겐 각종 냄새가 나는데

b496fe17ad882d3a5e2c7ddfc29696ff_1486973

사위탕(瀉胃湯) 처방=당귀(當歸), 천궁(川芎), 적작약(赤芍藥), 생지황(生地黃), 황련(黃連), 치자(梔子), 목단피(牧丹皮), 형개(荊芥), 박하(薄荷), 방풍(防風), 감초(甘草)

 

사위탕 역시 다양한 상품명으로 다수의 제약사에서 생산되고 이미 많은 약사들이 취급 중인 일반의약품 중 하나입니다. 먼저 사위탕이라는 처방 이름부터 살펴보아야 합니다. 사위탕이라는 처방 이름에도 역시 생략된 글자가 숨어 있습니다. 본래의 처방 명칭은 사위열탕(瀉胃熱湯)인데 열()이라는 글자를 생략하고 사위탕이라고 이름을 지었던 것입니다. , 위의 열을 사하여 주는, 뜨거워진 위를 차갑게 하는 처방이란 뜻입니다.

 

사람의 위는 여러 이유로 뜨거워질 수 있어 그 상태를 위열(胃熱)이라 부르고 또 여러 이유로 차가워질 수도 있어 그 상태를 위한(胃寒) 또는 위냉(胃冷)이라고 부릅니다. 인삼(人蔘)을 가루로 해 꿀과 섞어 놓은 것을 매일 먹었더니 식욕도 좋아지고 소화도 잘 된다고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바로 위가 냉()해지고 차가워져 식욕도 없었고 소화도 잘 되지 않았던 것인데, 인삼(인삼은 위()의 기운도 올려줍니다)과 꿀의 위를 뜨겁게 하는 작용으로 인해 위()의 기능이 회복된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노인들은 거의 모두 손자 손녀를 친자식 보다 더 끔찍하게 아끼고 사랑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당연히 옛날 노인들의 손자 손녀를 향한 끔찍한 사랑도 지금보다 더하면 더 했지 덜하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손자 손녀에게는 아까울 것이 하나도 없었던 옛 노인들도 절대로 손자 손녀에게 꿀은 먹이지 않았을 뿐만 아리라 꿀을 아이들 손이 닿지 않는 높은 곳, 벽장 같은 곳에 보관하여 아이들이 우연하게라도 꿀을 먹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예방하고 있었습니다. 왜냐하면 어린아이는 거의 모두 오장육부(五臟六腑)가 애당초 매우 뜨거워서 몸을 뜨겁게 하는 꿀이 어린아이 몸에는 오히려 해롭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꿀 먹은 벙어리처럼 말을 하지 않는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어린아이가 꿀을 몰래 먹었는데 이 사실을 어른으로부터 추궁을 당하자 입을 다물고 아무런 말도 못하고 있는 상태를 일컫는 말로 많은 사람들은 그렇게 알고 있습니다. 가난했던 시절에 어른을 주려고 만들어 놓은 생선도 아이가 몰래 먹다 추궁을 당할 수 있는 것이고, 남의 과수원에 들어가서 과일을 몰래 먹다가 추궁을 당할 수 도 있는 것인데 왜 몰래 먹은 것을 하필이면 꿀이라고 했을까요?

 

오장육부가 뜨거운 어린아이에게 꿀을 먹이면 폐()도 뜨거워지게 되는 데 이때 꿀의 뜨거운 성질로 인하여 폐가 조금 뜨거워지면 기침을 하거나 편도가 뜨거워져서 빨갛게 붓게 되거나 하며 만약 폐가 더욱 더 뜨거워지게 되면 갑자기 순간적으로 어린아이가 말을 못하게 됩니다. 그래서 꿀 먹은 벙어리처럼 말을 하지 않는다 라는 말이 생겨난 것입니다. 어린아이는 오장육부가 뜨겁다라는 말은 몸에 열이 많다라고 하는 말과 같은 뜻입니다. 당연히 어린아이는 뜨거운 목욕탕 물에 잘 들어가지 못 합니다. 나이가 들어 뜨거운 목욕탕 물 속에 들어가서 본인도 모르게 시원하다라고 말하게 된다면 노화(老化)로 인해 어린 시절 뜨거웠던 본인의 오장육부가 비로소 많이 차가워진 상태라고 볼 수 있습니다. 어린아이가 찬 물이나 찬 우유만 먹고 밥을 전혀 먹지 않는다든지, 수시로 얼음을 깨물어 먹는다든지, 입 냄새가 심하다든지, 밥을 미리 퍼 놓고 식혀 줘야 비로소 밥을 먹는다든지 한다면 모두 위가 뜨거워져서 즉 위열로 인한 식욕부진으로 판단해야 마땅합니다. 이런 어린아이에게 오장육부를 뜨겁게 하는 인삼 산삼 홍삼 녹용 꿀 등을 먹이면 위()에 열이 더욱 치성해지면서 식욕부진 소화불량의 증상이 더욱 심해 질 것입니다. 위가 뜨거워져도 식욕부진 소화불량의 증상이 발생하고 위가 차가워져도 식욕부진 소화불량 등의 증상이 발생하게 됩니다.

 

소화불량 식욕부진을 일으키는 원인은 위열(胃熱)과 위한(胃寒) 이외에 또 다른 원인도 많이 있습니다. 인삼 홍삼 산삼 녹용 꿀 등은 매우 훌륭한 보약이지만 오장육부를 뜨겁게 하므로 나이가 어린 사람일수록 복용하였을 때 부작용을 많이 일으키고 나이가 많은 사람일수록 복용하였을 때 좋은 효과를 발휘하게 됩니다. 서양 의학적으로는 열 살 아이의 식욕부진 소화불량이나 일흔 살 환자의 식욕부진 소화불량에 대해 대체로 모두 동일한 성분의 의약품을 당연히 처방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동양의학은 환자들이 각각 전혀 다른 원인으로도 똑 같은 증상을 호소할 수도 있으므로 환자들의 증상이 모두 똑같다고 해도 일률적으로 동일한 처방을 사용하는 것은 옳지 않다라는 주장을 합니다. 그래서 동양의학이야말로 개인적으로는 참으로 과학적 학문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사람의 위()는 밖으로 사람의 구강(口腔, )과 치아(齒牙)와 잇몸과 경락(經絡)으로 연결돼 있습니다. 이런 옛 사람들의 주장 역시 이해하기 어렵고 인정하기 쉽지 않습니다. 배가 고플 때 맛이 있는 음식을 보면 위가 먼저 움직이게 됩니다. 이 현상을 옛 사람들은 음식을 보면 위가 먼저 동()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때, 즉 위가 움직일 때 당연히 입에서 침이 많이 나오게 되니 위는 구강과 연결이 되어 있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입에서 뜨거운 공기가 나온다고 호소하는 환자도 있습니다. 당연히 위의 뜨거운 열기가 경락으로 연결된 입으로 나오기 때문에 발생한 증상입니다.

 

몸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냄새로 고통을 받고 있는 환자들이 많이 있습니다. 겨드랑이에서의 냄새, 발에서의 냄새, 코에서의 냄새, 입에서의 냄새, 땀 냄새, 항문에서의 냄새, ()에서의 냄새, 사타구니에서의 냄새, 오줌에서의 냄새 등. 이처럼 인체에서 다양한 냄새가 나는 원인은 무엇일까요?

 

남자 화장실의 소변기에는 대체로 센서(Sensor)가 달려 있어 소변을 보고 나면 물이 자동으로 분출되어 소변기 벽에 묻어 있는 소변을 씻어주고 소변과 함께 하수구로 나가므로 소변냄새를 많이 줄여주지만 그런데도 소변냄새가 진동하는 화장실이 많이 있습니다. 분위기 있는 고급 음식점인데도 불구하고 그래서 남자 화장실에 센서가 달려 있는 소변기가 당연히 설치돼 있음에도 소변기 아래에 수북하게 얼음 조각을 쌓아두고 있는 경우를 볼 수 있는데 이런 화장실에서는 소변냄새가 거의 나지 않습니다. 모든 물체는 뜨거워지면 냄새가 나고 차가워지면 냄새가 나지 않는 법입니다. 사람의 오장육부도, 소변도 뜨거워지면 냄새가 나고 차가워지면 냄새가 나지 않는다는 것을 이러한 사례로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사람의 몸 속에 있는 오장육부도 뜨거워지면 냄새가 생기고 그 냄새가 몸 밖으로 나오게 되는 데 각각의 장부와 연결된 곳으로 자연스럽게 나오게 됩니다. 따라서 구취(口臭) , 입 냄새는 뜨거워진 위의 열기(熱氣)가 위()와 연결돼 있는 구강으로 나오면서 발생한 증상이라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옛 사람들은 구취라는 질환의 원인을 위열(胃熱)이라고 진단하고 위의 열을 사하여 주면 근본적으로 낫게 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서양의학은 구취가 대부분 구강 내 다양한 질환, 치주염, 충치 등의 원인으로 발생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칫솔질과 치실, 치간칫솔, 혀 세정기를 이용하여 치아와 잇몸 혀 등을 잘 닦으면 구취를 많은 부분 예방할 수 있다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앞에서 설명한 것처럼 위는 구강 잇몸 치아와 연결이 되어 있어서 위가 어떤 이유로 뜨거워지면 구강이 뜨거워지므로 구강에 다양한 염증이 발생하고 위가 뜨거워지면 잇몸이 뜨거워지므로 빨갛게 붓게 되어 즉 잇몸에 염증이나 출혈이 발생하며 위가 뜨거워지면 치아가 뜨거워지면서 충치나 치통이 발생하게 됩니다, 따라서 위가 뜨거워지면 구취가 발생하고 구내염도 발생하고 치통 잇몸의 염증 등이 동시에 발생하는 것이지 구내염이나 치통, 충치, 잇몸의 염증이 구취를 일으키는 직접적인 원인이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구취는 구강과 치아와 잇몸의 문제가 아니고 위()와 직접 관련된 문제이므로 서양의학의 권고에 따라서 수시로 철저하게 양치질을 하고 구강세정제를 사용해 구강 관리를 잘 하여도 구취가 좋아지지 않는다는 환자들의 호소를 자주 듣게 되는 것입니다.

 

본래 사위탕은 위열로 발생한 치통에 사용하려고 만들어 놓은 처방인데 구취 역시 위의 열로 발생하므로 구취에도 사위탕을 사용할 수 있는 것입니다. 치통과 충치로 인하여 치과를 방문하는 환자들은 거의 당연히 구취를 수반하므로 치과의사들의 일상은 구취와의 전쟁이라고 생각됩니다.

 

언젠가 식사를 하던 중 뜨거운 콩나물 국에 은()수저를 잠시 담가 뒀다 다시 국을 먹으려 수저를 잡았을 때 크게 놀란 적이 있습니다. 은수저가 거의 현재 콩나물국의 온도와 똑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너무 뜨거웠기 때문입니다. 그렇습니다. ()은 주변의 열기를 매우 잘 흡수하는 작용을 갖고 있는 금속입니다. 따라서 구취에 은단(銀丹)을 먹는다면 은단에 들어 있는 은()이 위열로 인하여 뜨거워진 구강과 잇몸과 치아의 열기(熱氣)을 흡수하고 또한 아래로 내려가 위()의 열기를 흡수하므로 구취에 사용하는 근본적인 치료제가 되지 않을까요? 은단이 냄새가 지독한 구취를 은단 특유의 냄새로 상쇄해버리는, 덮어버리는 단순한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닙니다. 옛날에는 입 냄새 때문에 은단을 찾는 환자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실바딘이라는 화상(火傷)에 사용하는 연고가 있습니다. 성분 중에는 은()화합물이 들어 있는데 이 은()이 또한 화상(火傷)으로 피부에 파고든 열기를 신속하게 흡수하는 작용을 하니 화상에 사용하는 특별히 매우 훌륭한 외용제라고 생각합니다.

 

끝으로 구취의 원인, 즉 위가 뜨거워지는 원인은 스트레스와 감기의 후유증, 음주, 인삼 홍삼 산삼 꿀 녹용 등 위를 뜨겁게 하는 약물의 복용 등입니다.

 

출처 : 데일리팜 2017-01-14

http://www.dailypharm.com/News/221023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