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한방체인소식 > 언론보도
언론보도

갈근탕, 초기 감기 환자에만 사용…왜? (2)

동의한방체인 0 3623

갈근탕, 초기 감기 환자에만 사용? (2)

약국한약 | 쉽게 쓰는 갈근탕, ''의 원리부터 이해해야

1695ed5fb272a4748de886ccda3ad084_1487724

갈근탕 처방=갈근(葛根마황(麻黃작약(芍藥계지(桂枝감초(甘草생강(生薑대조(大棗)

사람이 추위에 떨면 소변이 자주 마렵게 됩니다. 추위 때문에 땀으로 나가지 못한 수분을 소변으로 내보내려는 인체의 자구적인 노력입니다. 여름에는 대체로 많은 량의 물이나 음료수를 마시지만 땀을 많이 흘리므로 소변을 자주 보지 않고 소변의 양도 적습니다. 겨울에는 비교적 음료수를 여름만큼 많이 마시지 않지만 땀이 나지 않으니 소변을 자주 보며 소변의 양 역시 많습니다. 이렇듯 사람은 땀의 형태로 많은 양의 수분대사를 하고 있으므로 잠시만 추위에 떨어 땀이 나오지 않아도 혈액이 많이 묽어지게 됩니다. 아무튼 사람이 추위에 떨게 되면 대부분 소변이 자주 마려워지고 콧물이 나오게 됩니다. 이때 소변이 마려우면 당연히 소변을 보아야 하며 콧물이 나오면 당연히 코를 풀어 콧물을 밖으로 잘 나오게 해주어야 합니다. 소변을 자주 보는 것 콧물이 나오는 것 모두 땀으로 나가지 못하고 몸속에 쌓인 수분을 몸 밖으로 배출시키려는 인체의 자구적인 자연스러운 노력이기 때문입니다.

 

환자들은 감기 초기 콧물이 나온다고 호소하면서 콧물이 나오지 않게 하는 약을 요구하는 수가 많이 있습니다. 감기에 걸려 콧물이 나온다고 콧물이 나오지 않게 하는 약을 요구하는 것은 감기에 걸려 소변이 자주 마렵다고 소변의 용량이 많다고 소변을 나오지 않게 하는 약을 요구하는 것과 다를 게 없는 잘못된 생각입니다. 적어도 감기 초기 발생하는 콧물은 추위 때문에 땀이 나오지 않아 발생한 현상이므로 대체로 땀을 내어주면 콧물은 자연스럽게 멎게 됩니다. 강제로 콧물이 나오지 않게 하는 약물들은 그 부작용이 심각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감기 초기에 오한과 콧물, 전신통의 증상이 있었는데 약을 복용하지 않고 단지 뜨거운 방에 펴 놓은 이불 속에 들어가 누워 땀을 충분히 나오게 했더니 오한과 콧물, 전신통이 모두 사라진 경험을 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갈근탕은 강력하게 발한(發汗)을 시키는 처방입니다. 감기 초기 환자가 호소하는 오한과 콧물과 몸살통의 증상을 강력하게 발한을 시켜 낫게 하는 처방입니다. 춥고 떨리고 팔다리가 쑤시고 콧물이 많이 나오는 이런 증상들이 심하다면 사람이 추위에 오랫동안 노출돼 피부와 살 근육에 추위가 깊숙이 침범했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옛 사람들은 이런 경우를 피부와 살, 근육에 한사(寒邪)가 깊숙하게 들어와 있으므로 표() , 피부에 한기가 실하다(가득 차있다)라고 표현했습니다. 표에 한기가 한사가 실한 증상, 즉 가득한 증상을 표한실증(表寒實症)이라 칭했고, 이 말을 줄여 표실증(表實症)이라고도 표현했습니다. 또 줄여서 실증(實證)이라고도 표현했습니다. 따라서 갈근탕을 표실증인 사람에 사용한다는 것은 피부가 튼튼한 사람에 사용한다는 뜻이 아닙니다. 피부에 살에 근육에 추위가 가득 차 있는 사람에게 사용한다는 뜻입니다. 또 갈근탕은 실증에 사용한다라고 하는 옛 사람들의 표현 역시 갈근탕을 덩치가 좋고 튼튼한 운동선수나 건달 같은 사람이 감기에 걸렸을 때 사용한다는 뜻이 아니라 추위가 피부 깊숙하게 많이 들어와 춥고 떨리고 콧물이 나고 팔다리가 쑤시는 이런 증상들이 심한 사람에게 사용한다는 의미입니다. 추위에 노출된 시간이 짧아 춥고 떨리고 팔다리 쑤시고 콧물이 나오는 증상이 약한 경우에는 표에 한사가 실하다 말하지 않으며 표한실증이라고 표실증 또는 실증이라고 말하지 않으며 비교적 약하게 발한시키는 처방을 사용합니다.

 

더위 때문에 이미 땀이 많이 나고 있는 여름에는 강력하게 땀을 내면 좋아지는 질병이 거의 발생하지 않습니다. , 가을에도 어느정도는 땀이 나오는 계절이므로 그야말로 표에 한사가 실해 강력하게 땀을 내면 좋아질 질병을 만나기 어렵습니다. 따라서 갈근탕은 대체로 겨울에만 사용해야 하는 처방입니다. 환자가 고열이 있거나, 추웠다가 더웠다 하거나, 마른기침을 하거나, 기침이 격렬하거나, 가습기를 틀어 놓으면 감기의 증상이 좋아진다거나, 갈증이 있거나, 현재 땀이 나고 있거나하는 증상이 있으면 사용하지 못하는 처방입니다. 감기 초기 잠시 동안만 사용하는 처방이며 감기에 걸린 지 오래되어 이미 땀을 많이 낸 환자에게는 사용하지 않습니다. 노인 감기에 강력하게 땀을 낸다든지 생리중인 여자에 강력하게 땀을 낸다든지 임산부의 감기에 강력하게 땀을 낸다든지 하면 여러 가지 원하지 않는 증상이 발생하는 수도 있습니다.

 

원전(原典)에 나오는 갈근탕에 관한 해설은 다음과 같습니다. 태양병 항배강궤궤 무한오풍자 갈근탕주지. 해석하면 태양병으로 목과 등이 뻣뻣하여 목을 움츠리며 땀이 나지 않고 찬바람을 싫어하는 환자는 갈근탕을 사용하여 낫게 한다 라는 뜻입니다. 여기서 태양병을 이해 하려면 인체의 경락(經絡)을 소개해야 하니 시간과 지면이 모자라고 간단하게 설명한다면 태양병이란 감기 초기에 인체 피부나 살 근육에만 감기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일컫는 말입니다. 등과 목에 추위가 들어오면 등과 목에 있는 혈관이 좁아져서 혈행장애가 초래되므로 뻣뻣해지고 움츠리게 되는 것을 항배강궤궤라고 표현한 것입니다. 추위에 손이 오랜 시간 노출되면 손가락이 뻣뻣해지고 잘 구부러지지 않아 물건을 잡거나 휴대폰을 조작하기 어려워지는 현상이 발생합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목과 등도 추위 때문에 뻣뻣해지고 위축되는 증상이 발생한 것으로 이해하시면 됩니다. 사람이 스트레스를 크게 받아도 두통과 함께 잔등과 뒷목이 뻣뻣해지고 목이 잘 돌아가지 않고 뒷목을 무언가로 맞은 듯한 증상들이 발생하는데 이것을 항배강궤궤라고 진단해 갈근탕을 사용하는 것은 매우 옳지 않을 뿐만 아니라 원하지 않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갈근탕을 투약할 때에는 이 사람은 감기 환자이다 이 환자의 감기 초기 증상들 즉 춥고 떨리고 팔다리가 쑤시고 콧물이 나오는 증상들을 낫게 하기위해서 나는 갈근탕을 사용하여 강력하게 발한시키려고 하고 있다 는 점을 꼭 염두해야합니다. 입춘이 지나 효과가 훌륭한 갈근탕을 사용할 계절이 서서히 지나가고 있습니다.

 

난해하기만 한 동양의학, 모든 약의 전문가인 약사들과 함께 탐구해 서양의학으로 좋아지지 않는 환자들에 큰 도움을 줘 더욱 인정받고 존경받는 약사가 됐으면하는 순수한 바람으로 아무런 대가 없이 한방처방해설을 시작했습니다. 게시판이 그야말로 댓글들로 아주 실()해 졌습니다. 나이가 들어 논쟁의 중심에 서게 된 것은 모두 저의 탓입니다. 서양의학과 다소 상반되는 별난 이론에 지면을 허락해 주신 데일리팜에 진심으로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출처 : 데일리팜 2017-02-18

http://www.dailypharm.com/News/222086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0 Comments